검색
  • 갤러리 내일 (Gallery Naeil)

Wish&Wire - 김영목 (한가위기획 초대전)

최종 수정일: 10월 7일


김영목 작가는 철사로 만들어진 형상을 그려내는 작가다. 김 작가는 깊은 고뇌 속에 엉켜버린 생각을 안은 채 하염없이 길을 걷다 우연히 담벼락에 걸쳐져 휘어진 철사를 보고선 그 사이로 투영된 사람의 형상을 보았다고 한다. 그 이후로 작가 본인이 경험하고 느낀 감정을 ‘철사’라는 매개체를 통해 연상되는 형상으로 재탄생 시켰다.

그의 작품을 얼핏 보면 마치 실제 철사가 캔버스 위에 올려진 것 같지만, 가까이 다가갈수록 철사의 형상이 그림이었음을 알게 된다. 그리고 다시 뒤로 멀어질수록 연상되는 형상이 드리워진다. 그림 속 철사의 형상은 작가의 경험을 바탕으로 얻어낸 이미지들과 그 잔상을 토대로 만들어 낸다. 이러한 생생한 형상은 작가의 바람(wish)을 담은 듯한 작품명과 만나 이야기를 시작한다.

철사를 그린다, 그리고 연상되는 이미지를 바라본다.

내 인생에 과제로 가득 찬 현실 속에서, 엉켜버린 생각을 안은 채 하염없이 길을 걸었다. 얼마나 지나왔을까 멈춰 선 곳에서 인연처럼 만나게 된다. 그것은 담벼락에 걸쳐진 휘어진 철사였다. 아니 휘어진 선 사이로 투영된 사람의 형상이었을 것이다.

태어나고 성장하면서 경험한 내 감정을 ‘철사’라는 매개체를 통해 연상되는 형상으로 재탄생 시켜보고 싶었다. 딱딱하게 모양이 잡힌 철봉과 달리 부드럽게 구부러지며 모양을 만들어 가는 철사는 현실을 반영한 상상의 이미지에 생동감을 불어 넣기 좋은 소재라고 생각한다.

일정한 굵기의 철사를 부드럽게 구부리거나 선을 꼬아 하나의 형상을 만들어 낸 조형 작품 같은 철사의 이미지를 사실적으로 그려낸다. 철사 그림은 얼핏 보면 철사를 걸어놓은 것처럼 보이지만, 가까이 다가갈수록 그림이라는 걸 알게 되고 다시 뒤돌아서서 멀어질수록 연상되는 형상이 드리워지게 된다. 일어났던 과거의 기억, 현실에서 겪고 있는 사건들. 그 안에서 느낀 감정과 깨달음을 철사 그림으로 표현하면서 자신을 알아 가는 시간으로 변해가고 있었다. 그리고 나만의 공간으로 만들게 되었다. 많은 시간을 필요로 하는 작업 속에서 나를 찾아가는 삶의 일부분으로 남기게 된다.

그림 속 철사의 형상은 작가의 경험을 바탕으로 얻어낸 이미지들과 그 잔상을 토대로 만들어 낸다. 이러한 생생한 형상은 바람을 담은 듯한 작품명과 만나 이야기를 시작하게 된다. 작품을 통해 과거를 소환해 회상하게 하거나 미래에 대해 바람을 빌어보며 작품 감상의 충분한 시간을 요구할 수 있다. 이렇듯 철사는 나를 아주 잘 표현해 줄 수 있는 소재가 되었으며 ‘나’라는 존재를 이어주는 매개체가 되었다.

-작가노트 中-



소녀시절_90.9×72.7cm_캔버스, 돌가루 위에 아크릴채색_2018년




별을 따다 줄 수는 없지만_90.9×65.1cm_캔버스, 돌가루 위에 아크릴채색_2017




꿈에서라도 만나고 싶어_134×65cm_캔버스 위에 돌가루, 아크릴채색_2020




고마워, 사랑해요_72×61.4cm_알류미늄 판, 돌가루 위에 아크릴채색_2017




바람 따라 흐르는 방법_145.5×112.1cm_캔버스 위에 돌가루, 아크릴채색_2019




숨소리_84×59.6cm_캔버스 위에 돌가루, 아크릴채색_2019




그대를 향한 내 마음_101.8×80.5 cm_알류미늄 판 위에 돌가루, 아크릴채색_2017




언제고 함께 하자구나_71×63cm_돌가루 위에 아크릴채색_2020




사무치게 그립다_177×98cm_캔버스 위에 돌가루, 아크릴채색_2019




향기에 갇혀 버렸다_177.8×98.5cm_캔버스 위에 돌가루, 아크릴채색_2018




오래 손잡고 싶다_90.9×65.1cm_캔버스 위에 돌가루, 아크릴채색_2020




오월의 향수_90×60cm_알류미늄 판, 돌가루 위에 아크릴채색_2017




봉황_120×60cm_캔버스 위에 돌가루, 아크릴채색_2021




스치는 바람에_73×53cm_캔버스 위에 돌가루, 아크릴채색_2021




당신의 꽃이 내눈에 피었다_162.2×112cm_캔버스 위에 돌가루, 아크릴채색_2021년


김 영 목 (金永穆) KIM YOUNG MOK

<개인전> 21회 개최

2021 「김영목 초대개인전」 (정수아트센터, 서울)

2020 「김영목 초대개인전」 (서울아산병원 갤러리)

2019 「신진작가 창작지원 프로그램 선정작가_김영목 개인전」 (이즈 갤러리, 서울)

2018 "김영목 개인전 (갤러리 란, 경주)

2018 "김영목 개인전-당신을 그리다 (이즈 갤러리, 서울)

2016 "김영목 개인전-경주작가릴레이전“ (경주예술의전당)

2016 “김영목 초대 개인전” (안동문화예술의전당)

2015 “김영목-철사를 그리다 展” (가나아트스페이스, 서울)

<단체전>150여회 참여

2021 "그림사기좋은날"6인전 (안동시립민속박물관 별관전시실)

2020 찾아가는 미술관 『경북 청년의 脈』전

2019 “예술동경”3인전 (올미아트스페이스, 서울)

2018 경북구상미술작가초대전“재현과 구현”(경주솔거미술관)

2017 ‘한국․베트남 미술교류전’ (호찌민시립미술관 별관, 베트남)

<작품 소장처>

국립현대미술관 미술은행(과천)

한전아트센터(서울)

안동문화예술의전당(안동)

김해한솔재활요양병원(김해)

신선미술관(목포)

경주예술의전당(경주)

외 개인소장 다수





작품구매 문의 02-2287-2399

조회 155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 Instagram